Contact lens & Solution

Home > SANGJU SANGMU > 구단소식

[보도] ‘떠오르는 전지훈련지’ 상주, 9개 팀 전지훈련 진행

2020년 01월 13일 14:15

상주상무 공지 조회 127 트위터 페이스북

1578892543_1.jpg


- 고교축구부 9개 팀 훈련 및 스토브리그 대회 참여 -

- 사통팔달의 교통의 요충지와 축구 인프라 구축으로 동계 전지훈련지 긍정적인 평가 -






동계 전지훈련지 적격지로 경상북도 상주시가 떠오르고 있다.

상주시는 국토의 중심으로 교통이 편리하여 전국 어디서나 2시간대 접근이 가능하고 인조잔디 축구장 5, 천연잔디(한국형) 축구장 1면을 갖추고 있어 전지훈련 팀이 훈련하기에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에 따라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은 프로축구단과 지자체의 상생 구조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한 결과 지역 내 전지훈련 팀을 유치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이번 전지훈련에 참여한 고교축구부 9개 팀은 기간 내 훈련 및 스토브리그 대회를 실시한다.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낙동강변구장과 국민체육센터 등 상주시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상주 U-18팀을 포함한 고교축구부 9개 팀, 선수 및 코칭스텝 415명이 참여한다. 여기에 경기를 참관하는 학부모 및 스카우터를 포함하면 상주시에 방문하는 인원은 6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선수단은 해당 기간 동안 훈련 시설 이용과 숙소, 식당, 여가활동, 특산품 구매, 편의시설(사우나·헬스장·세탁소·마트·주유소 등) 등을 지역 내에서 해결하게 된다. 전지훈련 유치로 지역 내 경제 기대 효과는 약 6억원이 파생되어 지역상권 활성화와 지역 내 활력을 불어넣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1578892568_1.jpg



상주상무프로축구단 신봉철 대표이사는 상주시는 다양한 이슈로 인하여 침체되어 있다. 이를 저희 축구단이 앞장서서 해소하고자 이번 전지훈련을 유치하게 되었다. 이번 전지훈련 유치를 통해 지역 상권이 살아나고 침체 되어있는 지역 분위기를 활기차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고 전지훈련지 유치 배경을 말했다.

이어지는 말로 고교축구부 전지훈련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준비해왔다. 함께 힘을 써주신 상주시, 상주시체육회, 그리고 상주시축구협회에 감사드린다. 이번 유치 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지역 내 축구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프로축구단을 통한 전지훈련 및 대회 유치로 상주시가 축구 전지훈련의 메카가 되어 지역이 잘 살고 축구로 인하여 즐거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은 3자 협약(상주시, 국군체육부대,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의해 운영 기간이 20201231일까지 만료됨에 따라 시민구단 전환을 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있다.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은 9년 동안 운영을 통해 구축한 각종 인프라와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도시 브랜드 가치 상승과 지역 상권 활성화에 이바지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여론청취, 공청회 개최 등을 통하여 시민구단 전환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