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lens & Solution

Home > SANGJU SANGMU > 구단소식

[보도] 산북초등학교 방과후 수업으로 축구부가 생긴 이유는?

2019년 11월 14일 15:07

상주상무 공지 조회 88 트위터 페이스북

1573711640_1.jpg




상주상무 덕분에 방과후 수업으로 축구부가 생겼어요

 

지난 13일 상주상무프로축구단 윤보상, 장은규 선수가 롤보다 축구가 좋아요프로그램으로 산북초등학교 전교생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문경에 위치한 산북초등학교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포함하여 전교생 55명인 정다운 배움의 장터다. 학생 수는 적지만 축구에 대한 열의만큼은 그 누구보다 뜨거웠다.

 

수준별 지도를 위해 유치원생과 저학년 그리고 고학년 팀으로 나누어 몸풀기로 클리닉을 시작했다. 선수들의 지도로 패스 및 슈팅 기본기 연습과 미니게임을 진행했고 아이들은 선수들을 곧장 따르며 클리닉에 임했다. 축구클리닉 이후에는 사인회와 스포츠용품 증정을 하며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

 

한편, 올해부터 산북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으로 축구부가 생겼다.

이유인즉슨, 작년 11월 배신영, 안세희, 마상훈 선수와 함께 축구클리닉 활동을 진행한 이후 아이들이 축구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고 학교 측 지원으로 축구부가 탄생하게 되었다.

매주 수요일 47명의 학생이 수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1,2학년 3,4학년 5,6학년으로 나눠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상주상무의 축구클리닉과 방과 후 수업으로 인해 축구선수가 꿈인 학생들도 늘어났다는 훈담을 들을 수 있었다.

 


1573711707_1.jpg



산북초등학교 임창호 선생님은 이번 상주상무축구단과 함께한 축구클리닉을 통해 제2의 손흥민을 꿈꾸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는 계기가 되었다스타선수와 함께하는 과정에서 자긍심과 유대감이 높아지고 인성함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보상 선수는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잘 따라줘서 즐거웠고 이런 활동이 더 활성화된다면 축구선수를 꿈꾸는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재정 후원으로 진행되는 본 프로그램은 프로 선수단과 함께하는 축구클리닉을 통해 신체활동을 함으로써 청소년의 스마트폰·인터넷 게임의 과몰입 방지와 체육환경 개선에 목적을 두고 2014년부터 현재까지 진행하고 있는 상주상무의 사회공헌 활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