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lens & Solution

Home > SANGJU SANGMU > 구단소식

[보도] ‘감귤 잡으러 가는 곶감’ 상주, 제주 잡고 재도약 조준

2019년 04월 25일 16:27

상주상무 조회 474 트위터 페이스북

1556177244_1.jpg



 어느덧 4월의 끝자락을 바라보며 K리그1 9라운드를 치르기 위해 상주상무프로축구단이 제주 원정길에 나선다.

 

 현재 상주는 323패로 리그 6위에 있고 제주는 44패로 리그 12위에 있다. 양 팀의 통산 전적은 863패로 제주가 앞선다. 리그 순위는 앞서가고 있지만 지난 시즌을 돌이켜보면 세 번의 맞대결 모두 무승부를 기록하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또한, 2016시즌 이후 제주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지 못했던 상주는 이번 맞대결에서 제주 징크스를 털어내고자 한다.

 

 지난 시즌 하위 스플릿에서 강등 싸움을 하던 상주는 올 시즌 초반 돌풍을 일으키며 1~3라운드를 승리로 장식했다. 매서워진 공격력과 조직력을 바탕으로 리그 1위 자리를 지켰지만 4월에 들어서자 22패의 리그 성적을 내며 잠시 주춤하고 있다. 시름을 앓고 있던 상주에게 심동운과 한석종의 합류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515KEB하나은행 FA16강전을 앞두고 만나게 되어 눈길을 끈다. 양 팀 모두 4월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다가 FA16강전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리그까지 이 기세를 몰아 경기에 나선다는 다짐이다.

 

 김태완 감독은 “(상주상무) 부임 이후 승리를 가져오지 못한 팀은 제주와 수원이다선수들과 함께 초심으로 돌아서 시즌 초에 준비했던 것처럼 잘 가다듬어 다가오는 제주전을 잘 준비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하나원큐 K리그1 9라운드 상주상무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는 427() 오후 2시 제주종합경기장에서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