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lens & Solution

Home > SANGJU SANGMU > 구단소식

[보도] 위기에 강한 상주상무, 이번에는 대구와 ‘한판승부’

2018년 11월 08일 15:01

상주상무 조회 98 트위터 페이스북

 

1541656851_1.jpg




상주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백만흠)이 스플릿 라운드 마지막 원정경기인 대구FC와의 경기를 치르기 위해 원정길에 나선다.

 

오는 11일 오후 2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 대구와 경기를 펼친다. 이날 경기는 중계방송 일정으로 인하여 오후 4시 경기에서 오후 2시로 경기 시간이 앞당겨졌다.

 

상주는 그동안 대구징크스를 앓아왔다. 최근 10경기 전적으로 244패에서 알 수 있듯이 대구전 승리에 목 말라왔다. 그러던 중 올 시즌 9라운드에서 대구를 2-1로 승리하며 징크스를 깨는 듯했으나 이어진 맞대결에서는 승리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번 36라운드는 상주에게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경기이다. 매 경기가 중요하지만, 인천전 패배로 9위에서 10위로 떨어졌기에 승리가 절실하다. 아슬아슬한 외줄 타기 중인 상주상무는 설상가상으로 팀 내 최다득점자인 심동운이 무릎 부상으로 결장이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주는 다시 한 번 대구징크스를 깨야 한다. 두 번의 승강의 경험이 있는 상주는 위기에 강하다. 그리고 위기의 상황일 때마다 해결사가 나타났다. 스플릿 두 경기 연속 득점으로 팀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윤빛가람을 주목해야 한다. 전남전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이뤄낸 결승골과 인천전에는 수비수 다섯 명을 제치고 상대 골문까지 파고들어 골로 연결하는 환상적인 골을 선보이며 에이스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리고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버틴다라는 말처럼 최전방 공격수의 공백을 측면 공격수에서 스트라이커로 변신한 박용지가 채워주고 있다. 상주는 박용지의 발끝에 기대를 걸고 있다.

 

남은 스플릿 라운드는 단 3경기. 3경기 안에 승부를 보여줘야 한다. 상주상무 선수들은 대구전 승리로 K리그1 잔류를 확정 짓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