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lens & Solution

Home > FAN > 자유게시판

'비연고지' 서산·안성·평택서 '축구 잔치'

2013년 06월 18일 11:10

한재성 조회 1617

[인터풋볼] A매치 휴식기를 맞아 비연고지역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자선경기에 총 36,225명(한국프로축구연맹 추정치)의 관중들이 입장하며 성황을 이뤘다.

15일 오후 충남 서산(대전-울산), 경기 안성(성남-서울), 경기 평택(인천-제주)에는 각각 19,000명(추정), 9,725명, 7,500명(추정)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 K리그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즐겼다.


대전-울산 경기가 열린 서산종합운동장에는 19,000여명의 관중이 들어선 가운데 전반 18분 한상운(울산)과 전반 42분 김병석(대전)이 나란히 골을 터트리며 1-1로 경기를 마쳤다.

평택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인천-제주 경기는 '평택시민의 날'을 기념해 평택시민들과 함께하는 축제로 열렸다. 99년 천안(현 성남)과 대전의 K리그 정규리그 경기 이후 14년 만에 열린 K리그 경기에 총 7,500명(추정)의 평택시민이 입장한 가운데 제주가 강수일(전반16분,26분)과 좌준협(전반31분), 마라냥(후반31분)이 4골을 몰아쳐 후반에만 번즈(후반20분), 디오고(후반42분), 이효균(후반44분)이 만회골을 터트린 인천에 4-3으로 승리했다. 경기장에는 K리그 경기를 보기 위한 관중들이 후반에도 계속 들어와 축구열기를 확인했다.

1만 명을 수용하는 안성종합운동장에는 만석에 가까운 9,725명이 입장해 성남과 서울의 경기를 즐겼다. 경기는 1-1로 비겼다.

프로축구 출범 30주년을 맞아 축구팬들을 위한 팬서비스와 공헌활동에 동참한 K리그 클래식 6개 축구단은 주전 선수들을 경기에 출전시키며 경기장을 찾은 지역민들이 K리그의 묘미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경북 안동에서 열리는 대구-부산의 경기는 16일 오후 7시에 열릴 예정이다.

자선 경기를 통해 벌어들인 기부금과 수익금 전액은 경기를 치른 팀의 명의로 개최 지역에 기부해 해당 지역의 체육 발전 기금으로 환원된다.

이경헌 기자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의 모든 것 인터풋볼(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문의 news@interfootball.co.kr

출처: 
http://sports.media.daum.net/soccer/news/k_league/breaking/view.html?newsid=20130615220408291